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호서대,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최종 선정

평생교육 위한 미래융합단과대 신설, 2020년 90명 선발

등록일 2019년05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호서대는 평생교육체제를 구축할 미래융합단과대를 신설한다. 미래융합대학은 안전공학과, 기계ICT공학과, 사회복지상담학과로 구성되고 90명의 학생을 선발해 2020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부가 주관하는 2019년 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가 최종 선정돼 향후 4년간(2019년~2022년) 사업을 운영하게 됐다.

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와 평균수명 연장으로 성인학습자 및 재직자의 직업전환교육, 재취업교육 등에 대한 교육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대하는 상황에 발맞춰 대학의 교육수요자를 확장하는 사업이다.

호서대는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평생교육체제를 구축할 미래융합단과대를 신설한다. 호서대 미래융합대학은 안전공학과, 기계ICT공학과, 사회복지상담학과로 구성되고 90명의 학생을 선발해 2020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충청지역은 제조 대기업 클러스터가 위치해 산업안전과 융합에 대한 교육 수요가 많다. 호서대 안전공학과는 이러한 지역 산업 수요를 적극 반영한 전공으로 주목을 받았는데, 호서대는 산업안전 분야에 국내 최대의 교육·연구 시설을 확보하고 있고 평생교육 전공 중 안전 분야는 전국에서 호서대가 유일하다.

호서대는 일·학습 병행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성인학습자를 위해 집중 이수제, 학습경험인정제, 원격수업 비율 확대, 나노디그리 등 성인학습자 친화형 학사제도를 강화하고, 유연한 등록금 납부와 다양한 장학제도를 통해 학비부담도 경감시킬 계획이다.

이철성 총장은 “평생교육지원체제 사업 선정은 LINC+ 선정과 함께 국내 최고의 산학협력 명문 대학으로 호서대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결과”라며 “평생교육사업을 통해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중부권 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