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중국 무용극 ‘두보’ 단독 천안초연

6월 7일~9일 천안예술의전당… 컨테이너 3개분량의 무대세트, 400여벌의 화려한 의상

등록일 2019년04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중국 국립예술단체 중 최고의 전통을 가진 중국 충칭가극무극원의 창작무용극 ‘두보’가 국내 최초로 천안예술의전당에서 단독공연으로 열린다.”

천안예술의전당(관장 유원희)은 개관 7주년을 기념해 오는 6월 7일부터 9일까지 시성(詩聖) 두보의 시사(詩史) 이야기를 그리는 중국 충칭가극무극원 작품 ‘두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두보는 유명한 당나라 시인으로 그는 중국 시문학사상 현실주의의 최고봉이자 중국시문학을 집대성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두보가 처한 시대적 배경을 상상력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항상 국가와 민족의 운명, 백성의 삶에 관심가졌던 두보를 운율을 양심과 용기를 전달했던 인물로 웅장하게 표현한다.

무용극의 흐름은 모두 4막으로 ▷1막 ‘청운의 뜻을 품고 길을 떠나다’ ▷2막 ‘장안에서 10년 동안 백성을 위해 헌신하다’ ▷3막 ‘관직에서 내려와 저항시인으로서의 삶을 시작하다’ ▷4막 ‘마침내 대작을 남기다’로 구성된다.

중국 내 유명한 극작가이자 소설가인 ‘당당’이 시나리오를 집필했으며 18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됐다. 무대는 무용극에서는 드물게 20피트 컨테이너 3개 분량의 무대세트와 400여벌의 의상으로 꾸며져 중국 현지의 화려하고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엿볼 수 있다.

이번 내한공연을 위해 안무가 한젠, 편집자 쥬오 리야, 음악감독 리우 퉁과 50명의 무용수 등 총 70여명의 제작진이 방한해 최첨단 무대연출로 동양 특유의 몽환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와 시공을 초월해 다시 탄생한 두보의 벅찬 감동을 선사한다.

충칭가무극원은 중국 내 북경·상해·톈진과 함께 4대 직할시 중 하나인 충칭시(인구 3500만 명) 소속으로, 1949년에 창단한 중국국립단체 중 최고의 전통을 가진 단체다. 가극단, 무용단, 성악, 예술교육훈련, 무대디자인, 연출부, 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화예술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유원희 관장은 “동양적 정서를 바탕으로 한 무용극 ‘두보’는 높은 예술성과 장쾌한 규모, 무용극이 추구하는 섬세하고 감성까지 두루 갖춘 수작으로 우리나라 무용계에 새로운 화두를 던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예매와 자세한 내용은 천안예술의전당(www.cnac.or.kr/ 1566-0155) 또는 인터파크(1544-155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입장권은 R석 7만원에서 2만원까지며, 20명 이상 단체관람은 20%의 할인혜택이 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