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아산시의회, ‘천안아산역’ 패싱 안 된다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촉구 결의문 채택

등록일 2019년04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산시의회 의원들은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 사업 계획’에 미반영 된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안정근 의원이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결의문을 대표 낭독하고 있다.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8일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안정근 의원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2004년 개통한 ‘천안아산역’은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 수서발 고속열차는 물론 향후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합류·정차할 중요한 철도 관문으로, 수도권 인구집중에 따른 과밀화를 해소하고 국토균형발전을 선도해 나갈 전국 철도망의 핵심 교통거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가의 대규모 국책사업은 거시적·장기적 안목과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정책결정이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에서 ‘천안아산역’ 패싱은 고속철도 수혜에 있어서 기회의 균등과 공공서비스 혜택의 통과로 우리시민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아산시의회는 34만 아산시민과 함께,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프로젝트의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기대되는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에 대해 재검토한 후 ‘천안아산 정차역’을 반드시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아산시의회 입장을 강하게 표명했다.

앞서 지난 3월15일에도 아산시의회는 천안시의회와 함께 공동입장문 발표를 통해 천안아산 무정차 통과계획에 반대의사를 밝히고 현 계획의 원점 재검토를 강력 요구한 바 있다.

아산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국회,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와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의회 등 관련 주요기관에 발송해 본 사안이 관철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