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농촌일손부족 위해 ‘농작업지원단’ 추진

고령·영세소농의 농작업 지원… 인력지원센터 통해 일손지원 편의 기대

등록일 2019년04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농번기 일손부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농현장에 인력을 지원하는 ‘농작업지원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일반작업단과 전문작업단으로 구분된다. 75세 이상과 농지 0.5ha미만의 영세·고령농이 일반작업단의 지원대상이다. 지역 내 농기계작업 가능자를 사전에 모집해 일손을 필요로 하는 농가에 소규모 경운작업과 두둑작업을 지원하고 농기계 작업농가에는 작업료 일부를 지원한다.

1ha 이상의 전업농에 대해서는 농번기 고질적인 일손모집의 어려운 점을 해소하기 위해 사회봉사자·퇴직자·도시주부 등을 전문작업단으로 구성해 농협의 인력지원센터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전문작업단은 농업기술센터 등을 통해 사전에 영농교육과 훈련과정을 거쳐 농업 숙련도를 높일 수 있다. 이들은 교통비와 간식비, 상해보험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농작업지원단으로 참여하고 싶은 인력이나 일손지원을 요청하고 싶은 농가는 동천안농협 또는 아우내농협 농촌인력중개센터로 사전신청하면 된다. 시는 동부 6개 읍·면 지역의 농가에 우선 인력을 지원하고 2020년에는 천안시 12개 읍·면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홍승주 농업정책과장은 “농작업지원단이 급격한 고령화와 일손부족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에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천안시 전 지역농가의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