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아우내봉화제 ‘100년의 횃불’

유관순 열사 고향 사적관리소~아우내장터 3.1운동 횃불행진 펼쳐

등록일 2019년03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우내장터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지 100년.

3.1운동 제100주년 기념 ‘아우내봉화제’가 3월1일 전야인 2월28일 천안 병천면 사적관리소와 아우내장터 일원에서 열렸다. 아우내만세운동은 1919년 4월1일(음력 3월1일) 유관순 열사와 김구응 선생 등이 주도한 것으로, 3000여 명의 군중이 독립만세를 부른 사건이다. 일제 경찰이 총검으로 제지하며 19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유관순 열사를 포함한 많은 참가자가 부상과 투옥을 당했다.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행사는 ▷부대행사(체험행사) ▷추모각 참배 ▷순국자 참배 ▷기념식수 ▷천안시립풍물단 공연 등 식전행사 ▷기념식 ▷횃불행진 ▷폐회식 ▷불꽃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사적관리소 광장에는 태극기 탁본뜨기, 독립투사 명언 캘리그라피, 독립투사 손도장 체험, 만세사진관 운영, 흑백독립사진 무료인화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기념사에서 구본영 시장은 “100년 전 매봉산에서 피어오른 봉화는 대한민국 독립의 시작을 알리는 거룩한 불꽃이었다”며 “선열들의 뜨거운 가슴을 다시한번 마음속에 새기며 우리의 가슴속에도 이 나라를 사랑하는 거룩한 불길이 솟아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횃불행진은 시민과 학생, 자원봉사자들이 매봉산 봉화대에서 옮긴 횃불과 태극기를 손에 들고 구본영 시장의 ‘기미독립선언문’ 낭독과 동시에 유관순열사 사적관리소 정문을 출발했다.

흰색 두루마기 차림에 ‘애국애족’이란 글귀가 쓰인 태극 머리띠를 두른 참가자들은 병천석재, 문화원, 기념공원까지 1.4km 구간을 걸으며 일제의 잔혹한 진압에도 굴하지 않았던 유관순 열사와 독립운동가들의 의지를 되새겼다.

대형 태극기를 앞세운 참석자들은 ‘그날의 함성’을 재연했다. 11차례에 걸쳐 만세를 부르고 당시 행진 도중 시위대와 일본 헌병대와의 충돌상황, 헌병주재소 방화장면 등 100년 전 긴박했던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뉴욕에서도 ‘대한독립만세’


 

천안시가 1일(현지시각) 미국 맨해튼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여했다.

뉴욕한인회(회장 김민선) 주관으로 열린 이번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는 기념식과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뉴욕 맨해튼 유엔 대한민국대표부와 다그 함마슐드 광장에서 각각 진행했다.

재현행사는 한인 200여명이 태극기와 대형 현수막을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거리퍼레이드로 이뤄졌다. 천안시는 이날 행사에 필요한 흰저고리, 검정치마, 대형태극기, 손태극기, 태극머리띠 등을 전달했다.

에이젯산업개발(대표 김상한)은 하얀저고리와 검정치마를,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세종충남지회 김동복 외 3인은 유관순 영정, 대형태극기, 손태극기 등을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월 뉴욕주의회 상·하원은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결의안을 채택했다.

구본영 시장은 “이역만리 떨어진 미국 뉴욕에서 3.1운동의 날이 제정돼 3.1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재현행사가 펼쳐진 것에 뜨거운 감동을 느낀다”며 “외국에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역사와 정신이 많이 알려지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