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동면 구도~덕성 구간 ‘4차선확장 예정’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로 연내설계 착수, 지역주민숙원사업 해결 기대

등록일 2019년0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도21호선(천안~진천) 노선도
 

천안시는 지난달 정부가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으로 발표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 중 전국 8개 국도의 위험구간 병목구간 개량사업에 천안 통과구간인 ‘국도21호선(천안~진천) 확장사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국도21호선(천안~진천) 확장사업은 추정사업비 1994억원을 투입해 동남구 동면 구도리에서 충북 진천군 진천읍 읍내리 구간 13.9㎞를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천안에 포함된 구간은 동면 구도리에서 덕성리 구간 4.9km로 사업비 약 680억원이 들어갈 전망이다.

현재 국도21호선은 일일교통량이 8271대에 달하는 교통량이 많은 구간으로, 동면지역 주민들의 불편함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시는 문제해결을 위해 2016년도 ‘제4차 국도 국지도 5개년 계획’과 2018년도 ‘제5차 국도건설 5개년계획’에 국도21호선 확장사업을 신청하고 이규희 국회의원 등과 중앙정부에 지속해서 건의해 왔으나 단순히 경제성이 없다는 논리로 사업은 수년간 답보상태였다.

하지만 국도21호선 전구간 확장 사업이 이번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천안에서 충북 진천간 열악한 도로구조가 개량·확장돼 교통여건 개선, 지역경제활성화, 지역균형발전, 주민 생활환경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예타면제로 그동안 동면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국도21호선(천안~진천) 확장사업 추진이 탄력받아 국도21호선 전구간이 확장·신설되는데 있어 주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규희(더불어민주당·천안갑) 의원도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2018년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부에 국도 21호선 구도~덕성 구간의 선형개량과 확장의 필요성에 대해 질의하고,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 검토의견을 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2019년 국토교통부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국도21호선 구도~덕성 구간이 ‘5차 국도건설 계획’에 반영되도록 국토교통부에 제시하기도 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