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공무원 갑질관행 ‘뿌리뽑는다’

갑질익명신고상담센터 운영, 2차 피해방지와 피해자보호지원

등록일 2019년0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공무원이 권력의 우위를 바탕으로 약자에게 부당행위를 강요하는 공공분야 갑질을 근절하자.’

천안시 갑질 익명 신고·상담센터 화면
 

천안시는 공직비리 갑질 익명신고·상담센터’를 설치·운영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갑질행위에 대한 개념을 구체화하고 신고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갑질신고센터는 최근 채용비리나 연수비 부담 등으로 불거진 공공기관의 불미스러운 ‘갑질’들을 반면교사 삼아 신뢰받는 청렴시정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센터는 기존 금품·향응 수수와 관련된 공직비리를 제보받고 갑질로 인한 피해신고 접수와 처리, 피해자 보호 등을 담당하게 된다.

대표적인 갑질 신고·제보 대상은 ▷인·허가, 보조금 분야 등 공무원의 위법·부당한 요구 ▷금품·향응 요구 및 수수 ▷편의제공 및 특혜 요구 ▷채용비리 ▷불리한 계약조건 강요 ▷상급자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폭언 및 인격모독 ▷부당한 업무 지시 ▷성희롱 및 성추행 등이다.

시청 공무원의 갑질로 인해 피해를 본 시민은 익명으로 누구나 시 홈페이지 ‘공직비리 갑질 익명 신고·상담센터’에 제보할 수 있다.
시는 단순비방이나 민원제기 외에 구체적 증거나 정황 등이 포함된 제보에 관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감찰 등을 통해 엄중 처분한다는 방침이다. 또 피해자 보호를 위해 희망시 직무 재배정 등의 조치를 취하고, 조사단계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시는 ‘갑질근절’을 이달의 청렴메시지로 선정하고 전 직원에 청렴다짐문자를 전송하는 한편 시 홈페이지와 내부망에 갑질 근절을 위한 청렴메시지를 전파하기도 했다.

윤재룡 감사관은 “시민의 힘이 되는 믿음직한 공직사회를 위해 부당한 갑질을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