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수상태양광발전소 주민동의 없음 설치 안한다”

한국농어촌공사, 주민반대시 사업추진 않겠다 입장 전달… 천안시 보도자료 내

등록일 2019년01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농어촌공사가 천안 관내 저수지인 용연·업성·천흥·입장 저수지에 설치예정이던 수상태양광발전소 사업이 주민반대로 중단될 수 있음을 알렸다.
15일 천안시에 따르면 한국농어촌공사는 4개 저수지 수면에 약 4000가구가 한해동안 사용할 수 있는 총 12.5MW의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으로, 지난해 산업자원통상부와 충청남도로부터 전기사업(태양광발전) 허가를 받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었다.


최근 미세먼지로 심각성이 커지면서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 제프리 삭스 미국 콜럼비아대 교수는 연세대 강의에서 “미세먼지 문제가 동북아시아 지역에 중대한 도전이 되고 있다”며 이의 해결방안으로 풍력, 태양열, 수력과 같은 에너지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 에너지원 확보는 해당지역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천안시 또한 저수지 주변 주민들이 지난해 수상 태양광 발전소에 대해 경관저해와 수질오염 등을 내세우며 반발하고 있다. 이들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치며, 한국농어촌공사는 주민설명회와 간담회를 통해 ‘주민반대가 있을 경우 사업추진을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민원을 제기한 주민에게 수상 태양광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주민수용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반대여론이 전반적으로 형성되어 있을 경우 진행하지 않을 예정임을 공문으로 통보한 것이다.


또 지난해 12월 실시한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도 업무보고에서도 외부지적을 반영해 수상태양광 사업의 추진방향을 정비하겠으며 주민동의, 환경, 안전 등이 확보된 곳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주민이 반대하는 천안 관내 저수지의 수상태양광 발전소 설치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시는 이같은 내용을 보도자료로 만들어 언론을 통해 지역사회에 알렸다.


안동순 천안시 미래전략산업과장은 “천안시는 저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 인근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시행사인 한국농어촌공사와 적극 협의해 주민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원은 17일 ‘한국농어촌공사가 수상태양광 발전소사업에 대해 주민들이 반대한다면 중단하겠다는 결정을 환영한다’고 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최근 지역주민 반대가 있을 경우 사업추진을 않겠다는 입장을 천안시와 지역 국회의원 사무실에 알려왔다고 전했다.


한편 수상 태양광발전소 사업에 대해 반대명분인 경관저해와 수질오염을 놓고는 해석이 분분하다. ‘경관저해’는 사람마다 입장차가 다르며, 또한 에너지 확보차원의 긍정적인 사업임을 차치하고 심각한 수준의 경관저해로 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수질오염’에 대해서도 한 방송매체의 중금속 보도는 오보와 과장이 있었으며, 국산설비는 그런 문제가 없다는 점. 세척도 약품을 통해 저수지를 오염시키는 것이 아닌, 물로 그냥 세척하면 된다는 주장이다. 여하튼 태양광발전소가 필요없는 인근주민 입장에서는 경관저해나 수질오염의 위험, 주변 부동산 지가하락 등 여러모로 탐탁치 않은 사업으로 볼 수 있다. 수상 태양광발전소 사업은 전국적인 사업정책으로, 해당지역의 주민들은 대부분 반발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