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2산단재생사업 ‘투자심사 통과’

총 229억원 투입해 노후화된 산단에 새로운 활력 기대

등록일 2018년11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이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천안시는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이 행정안전부 올해 제3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결과 승인을 받아 원활한 사업추진의 기틀을 닦게 됐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사업에 대한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다.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은 총 229억원(국비 74억원, 도비 30억, 시비 116억, 민간자본 9억원)을 투입해 물리적 환경개선과 산업단지내 주력, 신성장 유망업종의 집적화를 위한 업종재배치로 노후화된 산업단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진입도로 확장, 에코파킹설치, 전선지중화, 가로수 정비, 공원시설개선, 어린이집신축 이전 등을 계획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생산액 2조8000억원, 근로자수 6000명으로 현재보다 생산액은 38%, 고용인원은 32% 증가가 기대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근 산단으로의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는 1992년 조성돼 생산·고용의 거점으로서 지역경제 성장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해 왔으나, 현재는 준공된지 26년이 경과돼 기반시설 노후화 및 지원시설 부족 등으로 입주기업의 불편이 제기됐다.

그동안 시는 공모를 추진해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의 혁신산업단지 지정과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노후산단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제4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결과 재검토를 통보받은 시는 부단한 노력을 펼쳐 이번 성과를 이뤄냈다.

시는 앞으로 산업통상자원부의 혁신산업단지 공모사업과 고용노동부의 산재예방시설설치 공모사업에 참여할 계획으로, 공모사업 결과에 따라 국비 124억원, 지방비 98억원, 민자 167억원 등 총 389억원을 투입해 산단 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장호영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지방재정 중앙 투자 심사 통과로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며, 산단의 고질적 문제인 진입도로와 주차문제 해소, 근로여건 개선과 산단의 구조고도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로 지속적인 신성장 동력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