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북면 부수문이 고개 ‘생태통로 생겼다’

금북정맥 생태축 다시 연결… 보행자 등산로와 동물이동통로 마련

등록일 2018년10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도로 관통으로 천안지역에서 끊어졌던 금북정맥이 다시 연결됐다.

천안시는 경기도에서 천안을 거쳐 태안으로 이어지는 금북정맥의 생태축 연결을 위해 생태통로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금북정맥 생태통로 조성공사’는 환경부의 한반도 핵심 생태축 연결·복원사업이다. 금북정맥은 경기도 안성 칠장산(492m)에서 출발해 서산 성국산(252m)을 거쳐 태안 안흥진까지 금강의 서북쪽을 지나는 산줄기의 옛 이름으로, 한반도 13정맥 중 하나이다.

천안지역에서는 57번 지방도의 관통으로 생태축이 단절됐던 북면 운용리에 위치한 부수문이 고개 일원에서 공사가 진행됐다.

시는 지난 2016년 3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야생동물을 ‘로드킬’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연장 60m, 복원폭 30m, 도로폭 9.2m의 생태터널 위에 육교형 생태통로를 설치했다. 소나무, 산벚나무, 산철쭉 등을 식재해 보행자를 위한 흙길 등산로와 함께 동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통로를 조성했다.

김덕환 산림녹지과장은 “생태통로로 단절됐던 천안지역 금북정맥이 연결돼 생태계 연결·복원은 물론 등산객의 보행로 확보, 등산환경 개선, 자동차 사고예방, 동물 로드킬 방지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