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가마솥 찜통더위 최고의 선물 ‘연꽃’

피부 깊숙이 스며드는 짙은 향기에 무더위도 잊어

등록일 2018년08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낮 체감온도가 40도 가까이 오르는 가마솥 찜통 더위가 열흘 이상 계속되고 있다. 온 대지가 불타는 듯한 뜨거운 열기 속에서도 아산시 신정호에는 아름답고 시원한 자태를 뽐내는 ‘연꽃’이 만개했다. 

한여름 땡볕에도 불구하고 신정호에서는 피부 깊숙이 파고드는 짙은 연꽃 향기가 끝없이 피어 오르고 있다. 신정호 연꽃은 여름철 최고의 선물이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