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아산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9000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 시정뉴스
2017-10-0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산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9000원’
충남최초 시비 100% 지원, 민간위탁 노동자까지 확대

아산시(시장 복기왕)는 2018년 생활임금을 ‘시급 9000원’ 209시간 기준 188만1000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최저임금 시급 7530원의 119.53% 수준이며, 2017년 아산시 생활임금 시급 7955원 보다 113.14% 수준으로 인상한 금액이다.

2018년 아산시 생활임금은 충남도내 지자체 최초로 시비 100% 지원 민간위탁 부문 노동자까지 적용대상자를 확대했다. 이는 노동자의 전체적인 임금수준을 비교할 수 있는 통상임금으로 포함임금을 확대해 민간부문 확산을 위한 기초를 다졌다.

사회적경제과 최병윤씨는 “생활임금이 포함된 임금을 통상임금으로 정해 여타 수당이 없는 저임금 노동자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게 됐다”며 “소득불평등과 사회양극화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생활임금의 민간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생활임금은 지역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등을 고려해 지역에서 노동자들이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적정한 임금 기준선을 정하는 제도로 최저임금제를 보완해 지역특수성을 반영하고자 하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정구 기자 (yasa3250@empas.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시정뉴스섹션 목록으로
천호지 ‘최첨단 안심화장...
천안시, 풍서천 환경 조성 ...
연두순방 건의 352건 ‘전...
천안박물관 ‘교통·통신’...
‘유채꽃 가득한’ 천안 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베이비부머·청년세대 일자리 창출 지원 (2017-10-02)
이전기사 : 걸으면 건강해져요 (2017-09-30)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