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뉴스홈 > >

‘서해의 독도’ 격렬비열도에 통합기준점 설치

국토지리정보원과 협업…위치 공식 결정·영토 주권 수호 의미

등록일 2018년04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충남도는 최서단에 위치하며 ‘서해의 독도’로 불리는 격렬비열도에 국가 ‘통합기준점’ 설치 작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충남도는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과 협업해 충남 최서단에 위치하며 ‘서해의 독도’로 불리는 격렬비열도에 국가 ‘통합기준점’ 설치 작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서해의 독도라고도 불리는 격렬비열도는 대한민국 서해에 위치한 3개의 섬(동·서·북격렬비도)으로, 그 중 북격렬비도에는 등대 및 기상관측기지가 위치하여 인천·평택·대산항을 오가는 해상 교통의 요충지로서 서해바다의 길잡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통합기준점의 설치는 단순히 서해 도서지역의 위치 기준점을 설치했다는 의미를 넘어 우리 영토의 위치를 공식 결정했다는 차원에서 서해 해양영토의 주권 수호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통합기준점은 지적과 측지, 중력 등 측량 분야뿐만 아니라, 토지의 정확한 위치, 각종 시설물의 설계와 시공 등에서 기준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북격렬비도 정상 부근에 설치한 통합기준점에는 세계측지계 좌표 및 경·위도 좌표값, 높이값, 중력값 등이 포함돼 있다.

그동안 충남 서해 도서 지역 측량 시 육지에 설치된 기준점을 사용할 수밖에 없어 시간과 비용 소모가 많고, 신속성과 정확성이 떨어지던 문제점 해소도 기대되고 있다.

이병희 도 토지관리과장은 “격렬비열도에 통합기준점을 설치함으로써 측량의 정확성과 신속성을 확보, 도민 재산권을 더 탄탄하게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는 앞으로 통합기준점에 대한 관리 기반 시설을 설치, 영구 보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