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모교 찾은 호서대 역대 총학생회장단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뉴스홈 > 교육 > 대학뉴스
2017-09-1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모교 찾은 호서대 역대 총학생회장단
홈커밍데이, 전·현직 총학생회장단 100명 교류의 장

호서대 홈커밍데이 행사에는 역대 총학생회장, 부총학생회장, 국·차장급 간부, 학생처 교직원 등 전·현직 총학생회장단과 학생처 교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호서대학교(총장 신대철)는 지난 16일 아산캠퍼스 대운동장에서 ‘2017 총학생회 홈커밍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행사는 역대 총학생회장, 부총학생회장, 국·차장급 간부, 학생처 교직원 등 전·현직 총학생회장단과 학생처 교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대학 발전사 낭독, 캠퍼스 투어, 현직 총학생회 운영 현황 및 주요사업 소개, 체육 프로그램 등의 순서로 진행했다.

이들은 캠퍼스 환경정화와 후배를 위한 장학금을 쾌척해 모교에 대한 식지 않은 소속감과 애정을 보여줬다. 재학생들은 동문선배들과 소통하면서 자긍심을 고취하고 우수인재로 성장하기 위한 동기유발의 기회로 삼았다.

최민환 학생팀장은 “호서대 역대 총학생회장단은 내년이면 개교 40주년을 맡게 되는 대학의 발자취를 함께 걸으며 건전한 대학문화 건설을 위해 각종 교육정책과 학생복지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이들로 대학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고 말했다.

역대 총학생회 명예회장 김효진씨는 “오늘의 성취는 대학의 혁신적인 정책과 학생의 지치지 않는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현 총학생회가 모교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이 될 수 있도록 명예회장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강세민 현 총학생회장은 “역대 총학생회장 선배들을 직접 만나 학생회 활동에 대한 소명의식을 일깨우게 됐다”며 “호서대가 명문사학으로 발돋움하는데 총학생회가 구심점이 되겠다”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정구 기자 (yasa3250@empas.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뉴스섹션 목록으로
전공체험에서 대학생활까지...
나사렛대와 천안시재향군인...
한가위 축제에 푹 빠진 유...
나사렛대 취업축제 ‘Job아...
호서대, ‘제자사랑 샌드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나사렛대유학생 ‘즐거운 전통문화 체험’ (2017-09-28)
이전기사 : 선문대 ‘대학생 취업캠프’ 성료 (2017-09-18)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