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새 천안삼거리공원’ 주민공람 실시

삼거리공원 조성계획결정(변경) 주민공람, 건의·요구사항은 작성제출

등록일 2017년10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천안삼거리공원 공원조성계획결정(변경)’에 대한 주민공람을 23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4일간 실시한다.

공람에 따르면 천안삼거리 명품화 사업은 동남구 삼룡동 294-4번지 일원에 면적 19만2169㎡의 규모로 추진되는 명품공원 조성사업으로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진행중이다.

천안삼거리공원은 1968년 최초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뒤 2000년 공원 조성계획 결정 이후 2004년부터 부지 5만2749㎡를 꾸준히 매입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그동안 흥타령춤축제, 농기계자재박람회 등 1년 중 5일 정도 개최되는 대규모 행사장으로만 기능하고, 도시공원과 녹지에 관한 법률이 규정하는 근린공원의 녹지율 60%에 한참 못 미쳐 공원의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시는 대대적인 명품화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자긍심을 갖고 언제든지 즐길 수 있는 삼거리 명품공원 재탄생을 위한 새 단장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천안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은 기존의 공원에 단순히 나무와 꽃을 더 심는 수준을 넘어 스토리텔링으로 새 옷을 입히고 시민의 접근성을 대폭 확장하는 중요한 프로젝트다. 사업을 위해 서울 숲, 부산시민공원, 송도 센트럴파크를 비롯해 총18회 28개 선진공원 사례를 견학하고 치밀하게 분석하며 준비작업을 거쳤다.

아울러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천안시청 홈페이지에 시민참여의견접수 공간을 마련했으며, 블로그, 페이스북 등 SNS에 사업안내, 주민설명회 개최, 읍면동의 각종회의 등을 통해 공론화의 장을 여는 등 시민들의 요구와 가치를 반영했다.

공람내용에 의견이 있는 주민 또는 관계자는 다음달 5일까지 동남구청별관 명품문화공원추진단 사무실에 비치된 주민의견서를 작성해 서면 또는 이메일(kwk8298@korea.kr) 팩스(☎521-5509)로 제출하면 된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삼거리 공원을 시민과 함께 만드는 도심 속 명품 휴식처, 일상 속 여유로운 명품 휴식공간, 그리고 녹색 힐링공간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끊임없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김학수 기자>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