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대~한민국!!' 밤새도록 외쳤건만..

6월23일 천안종합운동장 알제리전 응원현장 스케치

등록일 2014년06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한민국!!' 맘껏 소리치며 응원하고 싶건만..

6월23일(월) 새벽4시,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예선 대한민국의 두번째 경기가 열렸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알제리와의 한 판을 앞두고 밤잠을 포기해 가며 단체응원에 나선 천안시민들은 3시경부터 속속 천안종합경기장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치맥'과 군것질꺼리 등을 바리바리 챙긴 1000여 명의 붉은악마들은 경기 전부터 흥분하기 시작했고 양팀 선수들의 경기장 입장과 국가연주가 시작되면서 그 분위기는 한껏 고조됐다.

하지만 경기장의 이런 공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예상치 못한 알제리의 강한 팀 전술과 개인능력 탓인지 전반에 슈팅하나 날리지 못할 정도로 무기력했던 우리 대표팀의 공격력은 경기장을 찾은 시민들의 마음을 답답하게 할 뿐이었다.

급기야 전반이 3대0으로 마무리 되자 응원단의 1/3은 빠져나간 듯 경기장은 썰렁해졌다.
후반들어 터진 손흥민 선수의 만회골은 혹시나 하는 희망을 갖게했지만 추가실점이 나오면서 응원석은 이내 다시 썰렁해졌다.
결국 경기가 끝난 뒤 확인할 수 있었던 최종 스코어는 4대2.

16강의 희망을 완전히 놓아버릴 필요는 없는 상황이지만
한바탕 기쁨의 축제를 고대했던 시민들은 쓸쓸하고 허무하게 집으로 발걸음을 돌려야했다.
<이진희 기자>

오늘 밤잠은 포기했어요!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경기장을 찾은 시민들.

전광판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시민들.

응원에 치맥이 빠질수는 없지?

알제리가 생각보다 너무 잘하네 어쩌지..

전반에만 3:0이라니! 말이되니 ㅠㅠ

"응원도구들 완벽하게 준비했는데..ㅠㅠ"

아~ 목탄다 목타..

평소엔 안 이래요! 컵이 없어서라구요!!

'홍명보 호가 이 정도는 아닌데...' 경기에 몰입한 성무용 천안시장(가운데)

정신차릴 틈도 없이 터진 상대편의 골에 '집단 멘붕'

손흥민의 추격골이 터진 순간! ㄱ달아오르는 응원석.

구자철 선수의 추가골이 터진 순간. 하지만 희망은 거기까지였다.

 

이진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